무탄트 메시지 – 말로 모건

이 책에 대한 나의 견해를 쓰기 전에 표지에 나온 소개글을 잠시 쓰겠다

오스트레일리아 원주민 부족중 하나인 오스트로이드라고 불리는
인종(그들은 그그로를 ‘참사람 부족’이라일컫는다)은 문명인들을 가리켜
‘무탄트’ 라고 부른다. 무탄트는 돌연변이라는 뜻이다. 기본 구조에 중요한
변화가 일어나 본래의 보습을 상실한 존재를 말한다. 원주민들은
자연 속에서 함께 살아가는 생명체들인 동물, 나무, 풀, 구불거리는
샛강, 심지어 바위와 공기조차도 우리와 한 형제이며 누이라고 믿고 있었다.
그런데 문명의 돌개바람과 함께 몰려와 어머니 대지를 파헤치고, 강을
더럽히고, 나무를 쓰러뜨리는 문명인들을 보면서 원주민들은 그들을
‘돌연변이’라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 과학자들은 호주 원주민들이
적어도 5만 년 이상 그곳에서 살아왔으리라고 추측한다. 그 오랜 세원 동안
그들이 어떤 숲도 파괴하지 않고, 어떤 강물도 더럽히지 않고,
어떤 동식물도 명종 위기에 빠뜨리지 않고, 어떤 오염 물질도 자연 속에
내놓지 않으면서 풍부한 식량과 안식처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들은 창조적이고 건강한 삶을 오래도록 산뒤,
영적으로 충만한 상태에서 이 세상을 떠났다고 기록되어 있다.
백인들과 타협하지 않은 마지막 원주민 집단으로 알려진 참사람 부족은
걸어서 호주 대륙을 횡단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자연 치료법을 전공한
백인 여의사 말로 모건은 이 참사람 부족이 엄선한 무탄트 메신저로
선택되어, 이들과 함께 넉 달에 걸친 사막 도보 횡단여행에 참가하게 되었다.
이 책은 그 여행의 기록이며, 차사람 부족이 마지막으로 세상의
문명 인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다.

이 글을 읽고 나는 이 책을 꼭 읽어야 겠다는 생각 밖에 들지 않았다.
참사람 부족 그들은 누구 일까?

1- 훗날에게 나는 물건이나 자신이 가진 관념에 대한 집착을 버리는 것이야 말로 참다운 인간으로 나아가는 중요한 첫걸응 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처음은 말로 모건이라는 백인 여의사가 참사람 부족에게 초대가 되고 그리고 방문하는 내용으로 시작한다.

곪아 썩어가는 것들을 두 눈에 담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