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수시대 – 시인 모름

오늘 난 죽도록 취하리라
그땐 두려움도 회한도 없이
땅바닥 위에 벌떡 누울 테다.

그리고 개처럼 잠들리라
돌이면 진흙따윈 실은
육중한 바퀴의 다구지건
미친 듯 질주하는 기차차건

죄많은 매 머릴 직이기든가
한 허리를 동강내도 무방하이
그까직일,
난 신이나 악마나
성탁처럼 일체
개의치 않거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