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셋

여자세명과 함께 어제 저녁을 먹으러 나갔다. 사실 내가 여자셋이라고 부를 수 있는 사람들이 아니긴 하지만 그래도 그렇게 쓰고 싶다.
(엄마, 이모, 외숙모)

내가 차에 타자 마자 꺼낸 이야기는
아파트 이야기 였고,
여기를 샀어야만 했었다,고
땅에 투자를 해야한다,고
초등학교 4학년의 80점 맞아온 시험점수 어떡하냐,고
였다.

그 중의 한 명은 비정규직에서 일한다. 그리고 나머지 두명도 최상위의 사람들은 아니다.
상위도 아닌 중산층?

그런데 이런 이야기를 하고 있다.
지금 집은 전세로 돌리고, 서울에 집을 사야돼, 빛을 내서라도,
한 여자가 다른 여자에게 말한다.
들어가 못 살더라도 차액이라도 남길수 있다,고

그리고 한 여자는 사회복지사일을 막 시작했는데, 그거 하는 데서 아들 성적증명서좀 떼오라 했다고한다.
뭐 어떤 단체에서 장학금 해택을 받을 수 도 있다,고
제대로된 그녀의 집을 가지지 못하고 있는 그녀의 아들은 그말을 들은 즉시
선생님, 저 성적증명서좀 떼어달라고 전화했다,고
말한다.

그 여자 셋이 모여 끊임 없이
끊임없이
땅 이야기를 한다.

나에게는 약간의 모순이 느껴지건만 그들은 아무렇지도 않게 대화하고 있다.
내가 이상한 걸까?

곪아 썩어가는 것들을 두 눈에 담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