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은 안 지을래

하루종일 정말 12시간 이상을 집에 혼자 있었다.
좋았다.
전화도 오는 것을 반기지 않았다.

지금 들어왔다. 다들
들어오자마자 기분이 좋지 않다.
나의 시간이 끝나서

급속히 피곤해 짐을 느낀다.

난 뭘 해야 하는 거지?

많이 가난했으면 하고 망상을 자주 한다.
하지만 그것들이 닥쳤을때
난 견뎌 낼 수 있을까?
그것들의 단점을?

난 역시 많이 모순된 인간인것 같다.

곪아 썩어가는 것들을 두 눈에 담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