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각하지 말 것

자주 잊고 살고 있다
내가 대단치 않은 인간이라는 것을
다른 사람에게 자랑할 만한 것을 갖지 못했음에도
나는 시끄럽다
빈수레가 요란하다고 했다
페북을 보면 이런 생각 밖에 안 든다
다들 저리 대단하게 살고 있는데
내가 뭐가 잘났다고 큰소리 쳤을까
닥치고 열심히 살아야 되는데…

요즘 후배들의 버클리 여름학기 수강 신청 기간인 듯하다
질문하는 13학번과
경험을 이야기 하는 12학번들
그리고 그 글을 읽는 나는 초라해진다

-곪아 썩어가는 것들을 두 눈에 담기 

Leave a Reply